박상민 대표
Finance Advisor 1 Team Leader

前) 금융투자협회, 미래에셋

M&A브릿지코드는 중소벤처기업 M&A를 위한 재무 및 기술적 조언과 함께, 국내 최고 금융 전문가들과 글로벌 네트워크로 성공적 M&A를 지원합니다.

02-6952-0319

흑자폐업, M&A를 통한 기업승계 필요 | 브릿지코드

2024-07-12
흑자폐업 위기, M&A로 극복하세요. M&A 브릿지코드가 제안하는 기업승계 솔루션을 소개합니다. 지역 기업의 지속가능성 확보, 대표자의 안전한 자금 현금화, 고용 유지까지 - 흑자폐업 M&A로 기업과 대표자의 미래를 동시에 지키세요.

기업 경영의 세계는 다양한 도전과 기회로 가득 차 있습니다. M&A 브릿지코드에서는 연간 1,260건 이상의 기업 대표님들을 만나며, 그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듣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주목해야 할 주제가 바로 '흑자폐업'입니다.

흑자폐업이란 무엇인가?

흑자폐업이란, 영업이익이 흑자인 기업이 예기치 못한 상황, 예를 들어 대표자의 갑작스러운 사망이나 질병 등으로 인해 폐업의 위기를 겪는 상황을 말합니다. 이는 건실한 기업임에도 불구하고 경영의 연속성이 위협받는 안타까운 상황입니다.

후계자 문제와 M&A

이런 상황을 대비하기 위해 많은 기업들이 후계자를 미리 지정하거나 M&A를 통한 부분 EXIT을 고려합니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많은 대표님들이 이러한 준비를 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지역 불균형과 후계자 문제

대한민국의 경우, 지방 균형 발전이 아직 충분히 이루어지지 않아 이미 50%를 넘는 과반수의 인구가 수도권에 거주하고 있습니다. 더욱이 젊은 세대들은 수도권을 벗어나기를 꺼리는 경향이 있어, 지역사회의 건실한 기업들이 후계자 문제에 직면할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M&A: 흑자폐업 방지의 해법

이러한 상황에서 M&A는 효과적인 해결책이 될 수 있습니다. M&A 브릿지코드는 흑자폐업을 막기 위해 M&A를 통한 기업승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우리는 다음과 같은 이점을 제공합니다:

  1. 기업의 지속가능성 확보: 경영 능력을 갖춘 새로운 주체에게 기업을 인계함으로써, 기업의 지속적인 운영을 보장합니다.
  2. 지역 경제 활성화: 지역의 우수 기업들이 폐업하지 않고 계속 운영됨으로써,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합니다.
  3. 고용 유지: 기업의 지속적인 운영은 곧 직원들의 고용 안정으로 이어집니다.
  4. 기술과 노하우의 전수: 오랜 기간 축적된 기업의 기술과 노하우가 사장되지 않고 새로운 경영진에 의해 계승, 발전될 수 있습니다.
  5. 대표자의 명예로운 은퇴: 기업 매각을 통해 대표자는 그동안의 노력에 대한  보상과 함께 명예로운 은퇴가 가능합니다.

M&A 브릿지코드는 이러한 흑자폐업 M&A 서비스를 통해, 대표님들이 평생 일구어 온 기업의 가치를 보존하고, 동시에 안전한 은퇴 로드맵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우리의 목표는 단순히 기업을 매각하는 것이 아니라,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대표님의 안정적인 미래를 동시에 실현하는 것입니다.

흑자폐업의 위기에 직면해 있거나, 미래를 대비한 전략을 고민하고 계신 대표님들께 M&A 브릿지코드의 문은 항상 열려 있습니다. 함께 최선의 해법을 찾아나가겠습니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M&A, 언제부터 준비를 시작 해야 할까요?

가업승계의 대안, M&A를 주목해야 할 때

M&A 인사이트

중소벤처기업 M&A에 최적화된 지식을 제공합니다. 기본적인 M&A 절차와 전략부터 시작해, 업계의 최신 동향과 사례를 통해 인사이트를 얻으세요.

비밀유지를 최우선 원칙으로 삼고 있습니다.

문의전화: 02-6952-0319

김대업
Finance Advisor
1 Team Leader
박상민
Finance Advisor
2 Team Leader
김수정
Finance Advisor
3 Team Leader
이준명
Finance Advisor
4 Team Leader
제출하시면 이용약관개인정보처리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됩니다.
Thank you! Your submission has been received!
Oops! Something went wrong while submitting the form.